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오세훈 "백종원 언급한 김종인, 거부감 없는 인물 되라는 주문"
오세훈 전 서울시장.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4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백종원 대선주자 언급에 대해 "좋은 비유, 좋은 생각"이라며 "그 정도로 국민적 거부감이 없고 많은 분과 소통이 잘 되는 인물을 찾아야 된다 혹은 그런 인물이 되라는 취지의 주문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굉장히 새겨듣고 있다. 분발하라, 지금 상태로는 도저히 정권 재탈환 불가능하다, 더 노력하라, 이런 메시지로 해석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서운함이) 없을 리는 없다. 언젠가는 선거를 치러야 하고 사람이 갑자기 나타나기는 사실 현실적으로는 쉽지 않다"며 "그런 의미에서 (김 위원장이) 이런저런 말을 하는 것들을 종합해 보면 이런 준비가 필요하다는 말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권주자는) 정말 각고의 피와 땀, 눈물이 바탕이 있어야 준비가 되는 건데 저는 아직 멀었다"라며 "정치인의 레토릭이 아니라 정권을 탈환하는 게 절체절명의 과제이지 누가 한다는 것은 중요하지 않은 시점이고 너무 한가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정말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후보가 있다면 진심으로 마음을 모으고 힘을 합쳐서 함께 그 과제를 이뤄낸다, 그런 마음을 다 함께 공유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대권주자로 나서는 것에 대해서는 "그럴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 없는 게 정치"라며 "연령이 그렇게 중요하겠나. 지금 활발하게 활동하고, 이슈 메이킹에 성공하는 것을 보면 충분한 자질은 갖추고 계신 분이다. 앞으로의 성과에 따라 논의가 그렇게 흘러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