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원희룡 "'지휘랍시고''잘라먹었다'…추미애 천박한 표현 상상 이상"
원희룡 제주도지사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미래통합당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천박한 표현을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 입에서 들을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추 장관이 전날(25일) 국회 강연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장관 말을 겸허히 들으면 지나갈 일을 지휘랍시고…', '(윤 총장이) 내 지시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비난한 것을 들어 이렇게 말했다.

원 지사는 "'지휘랍시고', '잘라먹었다'는 천박한 표현은 북한에서나 쓰는 말인 줄 알았다"며 "추 장관에게 품격을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정말 몰랐다"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아닌 자신과 정권의 무덤을 파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윤 총장을 막기 위해 추 장관을 보냈겠지만 추 장관의 이성 잃은 말과 행동 때문에 검찰 개혁의 정당성이 완전히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추 장관은 우리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추 장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