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진중권 "文대통령, 추미애 장관 해임해야…부처 내 갈등 불가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온 국민 공부방'에서 '우리 시대의 정의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2020.6.1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8일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개 비판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추미애 장관을 해임하셔야 (한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이 빨리 (추 장관을) 정리해 주셔야 한다. 대통령은 추 장관을 신임하는지 윤 총장을 신임하는지 이제 결정을 내려달라"며 이렇게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런 분(추 장관)에게 이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수호하는 법무부 장관의 자리를 맡겨도 될지 진지하게 묻게 된다"며 "이 분(추 장관)이 법무부 장관의 자리에 앉아 있는 한 정부 부처 내 갈등은 불가피하다"고 추 장관에 대해 비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의) 저급한 언행보다 중요한 것은 그런 언행을 가능하게 해준 배경이다"며 "문제의 본질은 추 장관이 부패한 친문세력을 법 위에 올려놓는다는 데에 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추 장관이 조국 사태 당시 검찰의 수사·기소 주체 분리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힌 것을 예로 들며 "조국이라는 한 '사람'을 위해 현행법을 무시한 것이며, 사람에 맞춰 규칙을 바꾸겠다는 발상이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의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또 진 전 교수는 "(조국 사태, 수사팀 감찰, 울산시장 선거개입 등) 이 세 사건에는 조국, 최강욱, 송철호와 청와대가 연루돼 있는데 법무부 장관이 친문 세력을 엄호하려고 법의 잣대를 구부러 뜨렸다"며 "검찰과 사법부의 독립성을 지켜줘야 할 법무부 장관이 사설 흥신소가 되어 친문 세력의 뒤치다꺼리나 해 온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추 장관의 이러한 '오버액션'은 친문세력에게 충성함으로써 '노무현 탄핵의 주역'이란 주홍글씨를 지우고, '대통령'이나 '서울시장'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