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하태경 "윤석열, 박근혜도 감옥에 넣었는데…秋, 윤석열 선대본부장같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6월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선의원 혁신포럼 '슬기로운 의원생활'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지시를 잘라먹었다며 비판하고 있다. 2020.6.2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때리면서 키워줘 마치 윤석열 선대본부장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하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일일 진행자로 나와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말을 주고받던 중 최근 추 장관이 윤 검찰총장을 비판한 것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하 의원은 "추 장관은 김여정처럼 후계자 되고 싶은 거 아니냐"며 "김여정과 흡사한 그런 톤에 '잘라먹었다'며 북한에서 쓰는 말(투를 사용해 윤 총장을 공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 장관이 대선 후보로 뜨고 싶은데 잘 안 되고 있어서 지금 계속 반응이 격해지는 거 아닌가"라고 판단했다.

이에 강훈식 의원은 "오히려 야당에서 키우고 싶어 하는 거 아니냐, 이런 문제의식은 있다"며 통합당이 추 장관을 공격할수록 몸값만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야당이 누가 키우고 싶어 하겠는가, 경쟁자인데"라고 받아 친 뒤 "윤석열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감옥에 넣은 사람으로 본인의 일관성이 굉장히 중요한 분 같다"고 윤 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에도 굴하지 않고 제 길을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즉 "전 정권에 대해서는 굉장히 엄격하게 했는데 이 정권에 대해서는 솜방망이다? 이건 본인 입장에서는 용납이 안 되는 것 같다"며 "권력이면 저 정권이든 저 정권이든 똑같은 권력이지(라는 생각으로 윤 총장이 움직이는 것 같다)"는 것.

그러면서 하 의원은 "이 상황에서 계속 윤석열 때리기 하면 결국은 윤석열 키워주는(모양이 된다)"며 "추미애 장관이 지금 윤석열 선대본부장 같지 않은가"라고 추 장관을 꼬집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