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추미애 "윤석열,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것"(종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7.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정연주 기자,김정률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1일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려우면 결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윤 총장은 수장으로서 (해당 의혹과 관련해) '대검 부장회의가 결정을 하고, 부장회의 지시를 따르라'는 공문을 내려놓고 반대되는 결정을 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추 장관은 또 "검찰 사무에 대한 최종 지휘 감독권자로서 검언유착 의혹 관련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사이의 충돌 사태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송구하다"고 했다.

이어 "제가 취임하면서 법무 행정의 가장 우선순위를 국민이 편안한 나라라고 했는데, 대검과 지검 수사팀의 충돌로 국민의 불편과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과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윤호중 위원장이 대검찰청의 비공개 자료 제출을 요청하자 추 장관은 "관련 대검 예규가 수사심의위 운영 지침과 합리적 의사결정 협의체 운영에 관한 지침이다. 위원들에게 바로 드리겠다"며 제출했다.

박범계 의원이 최근 윤 총장에 대한 글을 SNS에 올린 것에 대한 배경을 묻자 "때로는 무력감을 느낀다"고 심경을 밝혔다.

박 의원이 "장관님의 지휘 감독이 먹히고 있지 않다고 판단한다"고 하자 추 장관은 "아직 제가 지휘에 나아가지 않는다"고 응수하면서도 "대단히 유감이다. 책임지고 지휘감독하겠다"고 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대검찰청이 검언유착 의혹 관련 전문수사자문단을 구성하는 것에 대해 "일선 검사를 넣으면 이게 자문단이냐. 오늘 기사를 보니 전두환(전 대통령)이 1980년에 하던 국보위와 뭐가 다르냐. 총장이 지금까지 하는 것을 봐서는 그런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에 추 장관은 "공정성을 해치는 구성이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윤 총장 측근인 검언유착 의혹 관련 검사장에 대해서는 "수사팀 소환에 응하지 않고 휴대폰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검찰이 추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는 보도에 대한 질의가 나오자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은 "검언유착이 심각하다. 저의 아들 신상문제가 언론에 미주알고주알 나갔다. 제가 보호하고 싶은 아들의 신변까지 밝히는데 대단하다, 경이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고 감탄했다"고 비꼬았다.

그는 "더는 (아들을) 건드리지 말았으면 한다"며 "저는 참지만 저의 아들 같은 경우는 군 복무를 하루도 빠짐 없이 했고 사실 한 쪽 다리 수술을 했다"며 "제가 국회의원이 아니면 다시 신체검사를 받으면 (군대를) 안 가도 됐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