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진중권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 아닌 피해자…文대통령 이름 조화라니"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 모친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이 의원 왼쪽에 문재인 대통령 조화와 박병석 국회의장 등이 보낸 조화가 보인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모친상에 문재인 대통령이 조화를 보내고 여권 핵심인사들이 줄줄이 조문한 것에 대해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이 아니라 그에게 성추행 당한 김지은씨다"며 "과연 한반도는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진 전 교수는 6일과 7일 페이스북에 비슷한 취지의 글을 잇따라 실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안 전 지사 빈소에 조화를 보낸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아무리 같은 패밀리라도 대통령이라면 공과 사는 구별할 줄 알아야 한다"며 "그냥 사적으로 조의를 전하는 것이야 뭐라 할 수 없겠지만, 어떻게 성추행범에게 '대통령'이라는 공식직함을 적힌 조화를 보낼 수 있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보내야겠다면 적어도 '대통령'이라는 직함은 빼고 보냈어야 한다"며 "(대통령 이름으로 조화를 보낸 것은) 조국에 '마음의 빚이 있다'고 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대통령이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이 아니라 그에게 성추행을 당한 김지은씨, 지켜야 할 사람도 도지사가 아니라 그의 권력에 희생당한 여비서다"라며 "김지은씨가 '대통령 문재인'이라 적힌 그 조화를 보면, 그 마음이 어떻겠는가"고 아프게 꼬집었다.

또 정세균 국무총리, 이낙연 전 총리, 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 여권 지도부가 조문에 나선 행위를 "성범죄자에게 공식적으로 '힘내라'고 굳건한 남성연대를 표한 격"으로 본 그는 "코로나로 경제가 어렵다 보니 대통령 이하 여당 정치인들이 단체로 개념을 안드로메다로 수출했나 보다"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지금 이 분위기, 매우 위험하다"며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성폭행범에게 직함 박아 조화를 보내는 나라, 과연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다"고 혀를 찼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