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북
음성행복페이 100억 발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기대올해 목표액 200억원 상향 발행, 12월까지 10% 인센티브 계속 지원
   
▲ 음성행복페이 100억 발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기대
[국회신문] 음성군은 지난 2월 17일 출시한 지역화폐인 음성행복페이가 14일 기준 충전금액 1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과 정책자금 83억원을 포함하면 총 183억원을 발행한 셈이다.

이러한 판매수치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되살리려는 시민, 기관, 단체 등의 동참이 더해진 결과로 보인다.

또한, 사용액의 10%를 돌려주는 캐시백 행사와 소득공제 혜택도 군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회원가입 인원은 1만4487명으로 남성이 57%, 여성이 42%를 차지하며 주로 4~50대가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다.

사용 비율은 주유소 19.38% ’ 슈퍼마켓 16.15% ’ 편의점 12.54% ’ 농축협직영매장 11% ’ 병의원 6.47% ’ 약국 4.82% 순이다.

이러한 긍정적인 효과를 이어가기 위해 군은 기존 7월 말까지 지급하는 10% 캐시백 행사를 올 연말까지 기간을 늘려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음성행복페이가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이 서로 협력해 더불어 잘살고 행복한 음성을 만들어주는 음성행복페이를 적극적으로 사용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충전식 선불카드인 음성행복페이는 1인당 월 구매액이 70만원으로 충전 후 사용 시 결제액의 10%를 충전금으로 돌려주는 캐시백 인센티브를 시행하고 있다.

음성행복페이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소득을 증대하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대형매장, 본사 직영점을 제외하고는 별도의 가맹점 등록 없이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한 모든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어 군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타 자치단체 지역화폐와 차별화해 어디서나 음성행복페이를 충전할 수 있도록 오프라인 충전소인 판매대행점 36개소를 개설해 신분증만 소지하면 관내 금융기관에서 충전 후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편의성을 확보했다.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만 14세 이상이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으며 모바일 앱 ‘그리고’를 사용할 경우 각 읍·면 행정복지센터 산업개발팀에서 공카드를 발급받아 모바일 앱에 등록한 후 충전해 사용하면 된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