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서울
서울시, 남산-도심 연계‘녹색순환버스’친환경전기차로 교체…시민선호도조사차량 디자인도 변경, 친환경 이미지 표현한다 …디자인 선호도조사로 시민의견 반영
   
▲ 녹색순환버스 변경 디자인(안)
[국회신문] 남산과 도심을 연계하는 ‘녹색순환버스’가 친환경 전기버스로 운행되고 서울 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표현하는 디자인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서울시는 ‘녹색순환버스’의 친환경 전기차량 전환과 외부 디자인 변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한 시민들의 의견 반영 및 신규 디자인에 대한 친밀도 향상을 위해 서울시 엠보팅 시스템을 활용해 시민 선호도조사도 함께 진행한다.

市는 남산과 도심을 연계하는 순환노선 ‘녹색순환버스’의 명칭과 역할이 적절히 배합되며 깨끗하고 맑은 친환경 도심순환의 특성을 살릴 수 있는 디자인 변경을 검토했으며 다회에 걸친 내부검토를 통해 최종 선정된 세 가지 디자인에 대한 대시민 선호도조사를 실시하고 시민들이 선정한 변경안을 활용해 디자인 적용·친환경 전기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울 도심을 순환하며 내부 이동을 책임지는 대중교통으로 외부 디자인 변경에 시민들의 참여, 추가의견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시 엠보팅을 통해 ’20.7.10. 부터 7.19.까지 10일간 진행하며 시민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된 디자인이 도출·적용 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녹색교통지역’을 순환하는 녹색순환버스는 ’20.1.29.부터 남산공원, N타워 및 명동, 서울역, 인사동, 경복궁 등 도심 내 주요지점과 관광명소를 저렴한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운행을 개시했다.

또한 올해 하반기 내에는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로 전환해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도 증진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녹색순환버스는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경유차량의 운행제한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기존 시내버스 노선의 연계가 미비한 구간을 보완하기 위해 투입되어 운행 중이다.

특히 서울시는 시민들의 주요 민원사항이었던 남산공원 내 경유 대형차량의 주정차로 인한 매연, 공원 내 혼잡·교통사고 위험 등 불편해소 방안을 장기간 검토했으며 녹색순환버스의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 도입·확대 이후, 남산공원 내 단계적 경유차량 진입제한 및 시범운영 등을 검토하고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친환경정책의 일환인 녹색순환버스의 전기차량 전환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한 도심·남산 등 주요 지역의 연계 강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기대한다”며 “대중교통, 보행 중심의 녹색교통지역을 구축해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서울 교통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성상수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