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김태년 "행정수도, 통합당도 반대 않는듯…끝을 보겠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이준성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2020년은 행정수도 완성의 원년이 돼야 한다"며 "여야 합의를 기반으로 행정수도 완성을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행정수도 완성이 공론화된 이상 끝을 보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수도를 완성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회 결단이고 여야 합의"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래통합당도 행정수도 완성 자체를 반대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렇다면 이제부터 여야가 머리를 맞대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또 "개헌과 국민투표, 그리고 여야 합의에 의한 법률 제정 등 세 가지 방법이 있다. 어떤 경우든 여야 합의는 필수 조건"이라며 "여야 합의만 하면 국가적 숙원 과제인 행정수도 완성이 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시급한 것은 통합당과 야당이 제가 제안한 국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에 참여해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라며 "머뭇거릴 필요나 이유가 없다. 통합당의 특위 구성과 참여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당 내에는 '행정수도완성추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하겠고 밝혔다. 단장에는 민주당 원내대표 출신이자 4선의 우원식 의원을 임명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과거 헌법재판소의 행정수도 이전 '위헌' 판결과 관련해서도 "서울이 수도라는 관습헌법은 시대가 변하고 국민 합의가 달라지면 바뀔 수 있다"며 "여야 합의를 통해 국민적 동의를 도출하면 관습헌법을 앞세운 2004년도 위헌은 문제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만약 국회에서 새로 만든 행정수도법에 대해서도 헌법소원이 제기되면 다시 헌법재판소에서 판결을 받으면 된다"며 "2004년과 2020년 대한민국은 달라졌고, 시대 변화에 따라 헌법재판소 판결도 충분히 바뀔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