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안철수 "악마는 '타이밍'에 있다…하필 지금 수도이전이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2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3일 부동산값 상승과 검언유착 사건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도대체 무슨 신이기에 이처럼 감당할 수 없는 시련을 주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일주일 만에 전세 값이 1억원이 오르더니 한달 만에 또 다시 1억원이 올라 할 수 없이 이삿짐을 싸고 있다는 어느 분의 말씀에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에서 불지핀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 '악마의 타이밍'이라고 일갈했다.

안 대표는 "행정수도 완성이 물론 필요하지만 왜 하필 지금이냐"며 "흔히들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고 하지만 진짜 악마는 타이밍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정책 실패를 행정수도 이슈로 덮으려는 의도가 너무 뻔히 보인다"며 "부동산 정책도 22번이나 내리 헛스윙한 문재인 정부가, 장기 국가균형발전을 제대로 해낼 거라고 믿을 국민은 이제 아무도 없다"고 했다.

채널A 전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사이의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서는 '공작정치의 끝판왕'이라고 정의했다.

안 대표는 "사법부에 요청한다. 이 사건은 검언유착 사건도 단순한 오보 사건도 아니다"라며 "사회의 공기인 언론을 타락시키고,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공직자에게 모함의 굴레를 씌운 공작정치의 끝판왕인 만큼 의도를 갖고 그림을 그리고 지시를 내린 몸통을 찾아내 철저히 단죄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한 KBS의 오보에 대해서는 "지금의 권력지형과 언론환경이 유신이나 5공 때와 도대체 무엇이 다른지 설명해 보라"며 문 대통령에게 설명을 촉구했다.

이어 "언론이 정권에 자진투항하고 어용시민단체가 권력의 밥상에 숟가락 놓느라 여념이 없는 사이 유신과 5공 때나 있던 공작정치가 판치는 현실이 만들어 지고 있다"며 "유신시절 죄 없는 대학생을 간첩으로 몰던 때보다 뭐가 얼마나 나은건지 국민 앞에 당당히 말할 수 있느냐, 이번 사건은 단순한 국정농단 사건이 아닌 민주주의와 국가 자체를 농단하는 '국가농단' 사건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