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당소식
이낙연 "야단 맞는 민주당…상시정책위체제 가동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2일 오후 강원 춘천시 네이버 데이터센터를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이낙연 의원실 제공)2020.7.22/뉴스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당권에 도전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의원 전원과 원외 지역위원장까지 정책위에 배치하는 상시정책위 체제를 가동하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적 포용국가 미래비전 창립총회 및 초청강연'에서 "21대 국회에는 역대 어느 국회보다 전문가가 많이 모였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본인이 속하지 않은 기구라도 언제든지 자유롭게 정책을 제안하고 토론하는 상시정책위 체제를 가동해야겠다 생각한다"며 "지금은 현장성이 떨어진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부동산 등 야단을 많이 맞고 있는데 해결하는 방안으로서 언제든지 말씀을 투입할 수 있는 통로를 항시 열어둬야겠다"고 했다.

이어 "여기에 지도부도 통로 어딘가에 앉아서 '리얼타임'으로 듣는 체제로 가야겠다 싶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최근 당 안팎의 혼란에 대해 거듭 쓴소리를 내고 있다.

그는 지난 20일 당대표 선거 후보 등록 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태 관련 당의 대처에 대한 일각의 지적에 "(당의) 대처가 굼뜨고 둔감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상시정책위 체제도 이런 고민 끝에 나온 제안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당 지도부의 의견 수렴 과정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지난 21일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지도부에 늘 이게 필요할 것 같다는 건의를 드렸었는데 조금씩 시간이 걸리곤 했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