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다주택 처분, 정부 '2급이상' 이재명 '4급이상'…우원식 "李지지 높은 이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4급이상 공직자 다주택 정리 지시' 등을 담은 경기도 종합 부동산 대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 4급이상 공무원들에게 '다주택을 정리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래서(바로 그러한 점 때문에) 이재명 지사의 국민적 지지가 높아진 것 아니겠는가"라고 평가했다.

우 의원은 29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정부는 2급 이상을 대상으로 했는데 이 지사는 4급 이상으로 더 확대했다. 이런 스타일을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 지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배경이 과감하게 치고 나가는, 일반적인 예상을 넘어선 조치 등을 시행해 '사이다'라는 소리를 듣는 점이라는 것.

우 의원은 고위 공직자, 여야를 막론하고 국회의원 중 다주택자가 많은 것과 관련해선 "정치인들, 공직에 있는 분들이 부동산 문제에 대한 정책을 결정하는 위치에 있는데 주택을 여러 채 가지고 있으면 부동산 문제, 주택 문제를 해결하는 데 여러 가지 걸림돌이 되지 않겠는가"며 다주택자가 정책을 만들고 법안을 만든다면 설득력이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지금 국회에서의 문제제기나 이재명 지사의 문제제기에 대해 무게 있게 살펴봐야 한다"며 고위공직자, 국회의원이 앞장서 다주택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8일 각종 인터뷰를 통해 "부동산 정책이 제대로 만들어지느냐, 제대로 지켜질지에 대한 국민들의 의구심이 있다"며 "그 불신의 가장 큰 원인이 정책결정권자들이 부동산을 과다하게 보유하고 있다는 것으로 대중들은 (그것을) 집값이 오르는 증거로 보고 있다"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러한 불신을 막으려는 차원에서 지난 28일 "주택을 여러 채 소유한 경기도 4급 이상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원 등에게 올 연말까지 실거주 외 주택을 모두 처분하도록 강력 권고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