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진중권 "자해 공갈단이냐…완장검사 '검사장이 배로 내 구둣발 찼다'?"
지난 29일 종합병원 응급실 치료 중인 정진웅 부장검사 모습.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를 가수 신정환의 '뎅기열 쇼'를 보는 듯하다고 비꼬았다. (서울중앙지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사상 초유의 '검사장과 부장검사 몸싸움'과 관련해 "검찰이 이게 뭐 하는 짓인지. 자해공갈단도 아니고"라며 기가 막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2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잇따라 글을 올려 검언유착 의혹 수사 실무책임자인 정진웅 부장검사(사법연수원 29기)가 한동훈 검사장(사법연수원 27기) 휴대폰을 압수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불상사에 대해 "핵심은 누가 선방을 날렸냐"라며 폭행사건이라면 누가 먼저 위력을 행사했느냐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동훈 검사장이 현기증에 쓰러졌나?"라며 정 부장검사 주장에 의문을 나타낸 뒤 "정진웅이 하는 얘기는 '저놈이 뺨으로 내 주먹을 마구 때리고, 배로 내 구둣발을 마구 찼다'는 얘기로 (맞은 정 부장검사가) 많이 아프겠다"고 비꼬았다.

이어진 글에서 진 전 교수는 "완장검사의 검사장 폭행사건"이라며 정 부장검사에게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즉 "압수수색 경험이 별로 없는 정진웅의 오버액션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며 "정진웅이야 '몸싸움'이라고 주장하고 싶겠지만, 뎅기열 환자 쇼 하는 것만 봐도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 금방 알 수가 있다"는 것.

그는 "(정 부장검사가 한 검사장의) 유심에서 뭘 찾으려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위에서 자꾸 기소하라고 다그치는데 마땅한 증거를 못 찾은 모양이다"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잡아넣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앞뒤 생각 없이 저지른 일이다"고 해석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