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시사
박성준 "부동산법, 7월 국회 통과 안되면 11월로 넘어가는데 누가 책임지나"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0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정세균 총리에게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에 관한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2020.7.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여당의 부동산 입법 '독주' 비판과 관련해 "만약 7월 임시국회에서 부동산 입법이 통과되지 않았다고 하면 11월로 넘어가게 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원내대변인인 박 의원은 이날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부동산 정책은 속도가 생명"이라며 "이 과열을 잡지 못했을 경우에 부동산 시장 혼란이라고 하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8월에 결산심사가 있고 9월 대정부질문과 예산안 제출, 10월에 국정감사 등 빡빡한 국정이 있다"며 "이것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았을 경우 그 책임을 누가 떠안겠나. 정부·여당이 떠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야당 입장에서 봤을 때 (부동산 입법을) 지연했다고 할 경우에 오히려 정부에게 책임을 돌릴 수 있는 전략이라고 저희는 파악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상임위의 법안 심사 과정에 대한 '독재', '독주'라는 야당의 비판과 관련해서는 "야당 의원들이 '의회 독재'라고 얘기를 하면서도, 의회에서 충분한 표현의 자유를 통해서 자신들의 입장을 피력하고 있지 않느냐"며 "의회 독재라는 표현이 성립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또 "야당이 사실은 지연 전략을 썼던 것"이라며 "상임위 전체회의를 통해서 여당과 정부는 국민들에게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아울러 "8월 넘어가고 9월 정기국회 과정에서는 야당이 그야말로 야당 본연의 기능을 통해서, 국회 상임위라든가, 야당이 법안소위를 구성해서 정해진 절차대로 한다고 하면 별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최근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에 대해서는 "(지지율 하락의) 가장 근본적 문제를 어디로 봤느냐, 부동산에 문제가 있었다고 본 것"이라며 "부동산에 대한 입법을 통해서 대안을 마련하고 후속조치를 하는 것이 정부·여당이 책임지는 모습"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