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북
충주시,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민관 협력’충주시측량협의회, 공무원 150명으로 구성, 신속한 현장 조사
   
▲ 충주시,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민관 협력’
[국회신문]충주시는 지난 1일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산사태, 하천범람, 도로 유실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함에 민관이 협력해 구성한 긴급 인력을 현장에 배치해 수해복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시청 각 실·과·소 직원 150명의 인원을 구성해 지난 4일부터 3일간 4개조로 나눠 노은면, 앙성면, 산척면, 엄정면, 소태면 등 5개 면에 긴급 배치했다.

공무원들은 신속한 피해조사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피해지역 현장조사, 지원물품 배부, 피해 민원 접수 등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또한 유실된 농수로 정비, 침수지역의 토사 및 잔재물 제거, 비닐하우스 복구활동 등을 벌이며 응급복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충주시측량업협의회에서는 체계적인 피해조사를 통해 조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한인수 자치행정과장은 “다들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응급복구에 동참해주신 측량업협의회에 감사드린다”며 “집중호우로 인한 주민의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분야별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수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