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북
진천군, 농촌일손 인력지원반 연장 운영
   
▲ 진천군, 농촌일손 인력지원반 연장 운영
[국회신문] 진천군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농촌 일손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운영 중이던 ‘농촌일손 인력지원반’을 10월말까지 연장 한다.

6일 군에 따르면 인력지원반은 당초 5월부터 3개월 동안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세에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이 계속 늦어지고 있어 연장 운영을 결정했다.

인력지원반은 현재 1개반 5명으로 구성돼 운영 중이며 농가의 신청을 받아 1일씩 매일 인력을 지원하고 있다.

군은 7월말까지 59개 농가에 인력 지원을 완료했으며 본격적인 영농수확철을 맞이하면 인력반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인력지원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군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농업정책과로 문의하면 된다.

서정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최근 갑작스런 집중호우로 인해 지역 농가의 사정이 매우 어려워 어느 때보다 농촌 인력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지역 농업인들이 원활하게 영농작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인력반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