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국회 올스톱' 방역 진행 중…n차 감염 코로나 확산 '주시'
27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관계자가 본청 폐쇄를 알리는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전날 국회를 취재하던 한 언론사 기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경내 일부 건물이 27일 하루동안 폐쇄된다. 2020.8.2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정윤미 기자 = 국회 담당 한 언론사 기자가 지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27일 국회 상임위원회와 여야 지도부 주요 회의 등의 일정이 모두 취소됐다.

국회는 본관, 소통관, 의원회관을 전격 폐쇄하고 27일 0시부터 방역에 들어갔지만 추가 확진자 발생을 우려하며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본관 방역을 마쳤고, 이후 의원회관 방역도 오전 6시40분에 완료했다. 오전 10시부터 국회 출입기자들이 머물렀던 소통관도 방역에 들어갈 예정이다.

앞서 해당 기자는 지난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를 취재했다.

이에따라 민주당은 역학조사 또는 코로나 감염 검사까지 받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날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민주당 지도부, 당직자 등의 검사 필요 대상이 정해질 예정이다.

해당 기자와 밀접접촉자로 분류되면 검사를 받고, 음성이 나오더라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한다.

회의에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조정식 정책위의장, 박광온·남인순·이형석 최고위원, 윤관석·김영진·진성준 의원 등 지도부 의원 대부분이 참석했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방역당국의 코로나19 검사 대상 공지에 따라 이 대표 등이 오늘 중으로 검사 받을 예정"이라며 "관련 당직자에게 전원 귀가 지시했고 재택근무 중"이라고 했다.

추가 감염 우려가 가장 큰 민주당은 이날 예정됐던 김 원내대표 주재로 진행되는 정책조정회의를 취소했다.

오는 29일 예정된 민주당 전당대회 개최를 두고도 또 다시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다.

미래통합당은 이날로 예정된 비상대책위원회의와 정책조정위원장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를 긴급 취소했다. 아울러 내달 1일과 2일 열릴 예정이었던 상임전국위와 전국위 일정도 추후 확정하기로 했다.

정의당은 회의를 서면 브리핑으로 대체하기로 했고, 열린민주당·국민의당도 회의 취소를 결정했다.

이날 예정됐던 결산국회 관련 상임위원회 회의 등 의사일정은 전면 취소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기획재정위·법제사법위·행정안전위·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외교통일위·국토교통위·여성가족위·운영위·문화체육관광위 등 10여개다.

취소된 상임위 회의는 방역이 완료되는 내주로 순연될 전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