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정의당 박원석 "秋 긁어 부스럼, 약간 조국 사태화…윤영찬, 일종의 갑질"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사진제공=정의당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여권이 '아들 논란'에 대응을 잘못하는 바람에 "축소된 조국 전 장관 사태와 비슷하게 가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카카오 들어오라 하세요'라는 문자를 친 것은 "일종의 갑질로, 굉장히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박 의장은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추 장관 아들 논란과 관련해 "추미애 장관을 포함해서 여당 차원의 대응이 사태를 악화시킨 측면이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즉 "이것은 청문회 때부터 나왔던 논란으로 추 장관이 모든 사실을 다 부인하고 너무 강경하게 대응을 하는 바람에 약간은 좀 긁어부스럼 비슷하게 된 게 있지 않나 싶다"는 것.

박 의장은 "점점 더 제보들이 들어오면서 그동안 몰랐던 사실이 새로 밝혀지는 것들이 있다"며 "보좌관이 군부대에 전화를 했다 또 국방부장관 정책보좌관으로 나가 있는 민주당 인사가 통역병 관련해서 청탁성 전화를 했다"등을 예로 들었다.

"점점 더 문제를 크게 보이게 만들고 있어 약간 축소된 조국 사태와 비슷하게 지금 가고 있는 것 같다"고 우려한 박 의장은 "대응을 잘 해야 된다"고 주문했다.

박 의장은 윤영찬 의원에 대해선 "언론사에 재직했고 포털 네이버 부사장, 청와대 홍보수석 출신으로 언론을 잘 알고 있는데다 포털 뉴스편집과 포털 규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국회 과방위원이다"면서 "저런 문자를 보낸다는 건, 들어와라라고 하는 건 일종의 갑질로 굉장히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건건이 마음에 들지 않는 뉴스에 대해 포털이나 언론사를 상대로 항의하고 개입하려고 하는 것은 언론 독립, 편집권에 개입하는 것"이라며 "언론 독립성이나 편집권의 독립성을 옹호해야 될 지위에 있는 분인데 앞으로 계속 그럴 거냐고 되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의장은 "지난 정권 때 민주당이 언론장악에 대해서 날을 세웠고 (언론장악이) 탄핵으로 이어지는 주요한 비판 포인트 중에 하나였다"며 "이 정부도 그럼 똑같이 할 거냐라는 반론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윤 의원을 호되게 질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