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윤영찬, 의총서 "송구하다" 거듭 사과…野, 특위 구성해 총공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기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0.9.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일창 기자 = 포털 통제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의원총회에서 동료 의원들에게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당 원내 관계자에 따르면, 윤 의원은 이날 비대면으로 진행된 의총에서 "본회의장에서 사고치는 사람들은 왜 저러나 했는데 제가 당사자가 돼 당혹스럽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한 "앞으로 겸손하겠다"면서도 "실제와 다른 왜곡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윤 의원은 이날 보좌진을 통해 '팩트체크' 형식의 문자메시지를 취재진에 보내 "국민의힘은 '윤영찬 의원이 같은 날 카카오 고위 임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압력을 시도했던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는데, 카카오 측과 통화한 사실이 없다"며 "국민의힘 주장은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윤 의원은 사건 당일인 지난 8일까지만 해도 "의원들이 이 사안을 정치 사안으로 끌고 가는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냈지만, 다음날인 전날(9일) 이낙연 대표의 엄중한 공개 경고가 있고 난 뒤 사과문을 올렸다.

이 대표는 이날 의총에서도 "우리가 몇 달 동안 경험한 것처럼 정치가 잘하면 그냥 당연한 것이고, 삐끗하면 그것이 큰 이슈가 되는 괴로운 상황에 우리가 놓여 있다"며 의원들에게 언동을 각별히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포털 장악 대책특위를 구성하는 등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번 윤영찬 의원 사태를 드루킹 사건에 버금간다며 '드루와 포털 게이트'로 규정하고 대책특위를 구성했다.

위원장은 울산시장 출신의 4선 중진인 김기현 의원을 선임했다. 특위는 이날 회의에서도 "오늘 아침부터 포털의 메인과 헤드라인 뉴스에 윤영찬 의원과 관련한 기사가 보이지 않는다"며 윤 의원의 포털 통제가 현실화된 것은 아닌지 의문을 제기하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