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김종인 "추미애, 불공정 바이러스의 슈퍼전파자…괴물정권으로 변질 중"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2020.9.1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의 슈퍼전파자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금 우리나라는 두 개의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는 것 같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불공정 바이러스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교육, 현 장관은 군복무·불공정 특혜로 민심의 역린을 건드리고 있다"며 "이로 인해 청춘들의 공정 상실감이 매우 크게 전파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하지만 여당은 '황제 군 휴가'를 제보한 청년의 실명까지 공개하고 사태 해결은커녕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붓고 있다"며 "정부 여당이 불공정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됐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현 정부로 인해 공정의 사전적 정의도 바뀌었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남이 하면 반칙·특권, 자신들이 하면 공정이라는 궤변이 일상화되면서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괴물 정권으로 변질 중"이라며 "추 장관의 불공정·특혜 논란의 최종 종착역은 대통령이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추 장관이 진정성 없는 사과를 하고 이번 사태를 덮는 것은 국민을 무시해도 된다 또는 국민을 이기겠다는 발상"이라며 "큰 상실감을 느낀 청년의 마음을 보듬는, 최소한의 노력을 하지 않고는 더 큰 화를 자초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을 뿌리며 지지율을 관리할 때가 아니다"며 "청년을 살리고,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생계비 지원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