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의원 법안발의 소식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0만 달성…'전태일 3법' 모두 국회회부
김재하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전태일 3법 입법발의 대표자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8.2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청원안이 22일 국회 국민동원청원에서 10만명의 동의를 받아 성립됐다.

국회는 지난 1월부터 30일간 10만명의 동의를 얻은 청원은 소관 상임위에 넘겨 심사토록 하고 있다.

청원인은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사망한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이다.

김 이사장은 청원글에서 "용균이와 같이 일터에서 억울하게 산재로 사망하는 노동자가 없기 위해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제정돼야 한다"며 "노동자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해야 할 의무를 다하지 않는 기업과 기업의 책임자를 처벌하는 법"이라고 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아 민주노총 등에서 추진한 '전태일 3법' 중 하나로 앞서 근로기준법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도 국민동의청원에서 10만명의 동의를 채웠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