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기
용인시, 택시기사 994명에 긴급생활안정자금 5억9640만원 지급
   
▲ 용인시, 택시기사 994명에 긴급생활안정자금 5억9640만원 지급
[국회신문] 용인시는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기흥택시쉼터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용객이 감소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운수종사자 994명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 5억964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시는 8월10~21일 택시운수종사자 2,170명의 신청을 받아 자격 심사 후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수혜자를 제하고 지급이 확정된 개인택시 576명, 법인택시 418명 등 총 994명에게 1인당 60만원씩을 지역화폐 용인와이페이로 지급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긴급 생활안정자금이 택시운수종사자들의 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시민들이 택시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성상수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