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기
김포시보건소, 진드기 매개감염병·말라리아 등 감염병 예방 주의 강조가을철, 발열성 감염병 주의하세요
   
▲ 김포시보건소, 진드기 매개감염병?말라리아 등 감염병 예방 주의 강조
[국회신문] 김포시보건소는 추수 등 농작업과 벌초, 등산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을 맞아 외출 시 긴 옷 착용, 귀가 후 옷 세탁, 샤워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9월~11월에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발생하며 1~3주의 잠복기후 고열, 오한, 근육통, 발진, 가피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 이후 고열, 구토 등 증상이 나타나며 치명율이 약 20%에 이른다.

진드기매개감염병은 치료제나 백신이 없으므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가장 최선의 방법이다.

가을철에 접어들었지만 말라리아 또한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말라리아를 매개하는 중국얼룩날개모기가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어 감염예방에 주의가 요구된다.

구영미 보건행정과장은 “추석을 맞아 벌초와 성묘 등 진드기, 모기에 노출될 기회가 높고 증상이 유사한 만큼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야외활동 후 발열 등 의심 증상 발현 시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성상수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