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부산
부산시, 방역과 경제가 조화 이루는 추석 종합대책 마련“2020년 추석, 시민이 안전하고 따뜻한 명절을 만들겠습니다”
   
▲ 부산광역시청
[국회신문] 이하는 추석을 앞두고 특별 방역대책을 비롯한 경제, 안전, 교통, 나눔 등 분야별 명절대책을 마련해 연휴 기간에도 평소와 다름없이 시민의 안전을 책임진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공설 및 사설 봉안·묘지시설 8곳을 전면 폐쇄하고 온라인 추모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위험 시설에 대해서는 2단계 거리두기, 종교시설은 비대면 예배 원칙을 유지하고 미등록·불법 다단계 사업설명회 및 불특정다수 대상 투자설명회 등 모임을 금지한다.

감염병 전담병원, 선별진료소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자가격리자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도 가동해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연휴 기간 이동 자제와 생활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대시민 홍보도 강화해 추석 특별방역기간 동안 감염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의 활력을 도모하고 내수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 ‘7대 경제안정대책’을 마련했다.

온누리상품권의 한도와 할인율을 확대, 동백전·제로페이 경품 이벤트를 실시해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중소협력업체를 위해 메가마트와 농협 등 대형유통업체와 협업해 납품대금의 조기 지급도 추진한다.

생활안정을 위해 집합금지 고위험 시설 등 8,380곳에 업체당 최고 100만원의 지원금을, 지역 관광업계에는 업체당 최대 200만원의 위기극복 자금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경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자금 2단계’의 특별금융을 마련하고 희망일자리 사업 확대 등 고용안정에도 힘을 싣는다.

연휴 기간 각종 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재난안전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고 재난 안전관리와 화재 예방을 위해 다중이용시설 486곳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는 한편 전 소방관서 8,493명의 특별경계 근무로 화재 예방 및 안전사고에 신속히 대응한다.

이번 추석은 코로나19로 예년보다 이동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대중교통 이용객의 감염 예방과 귀성객의 편의를 위해 택시, 시내·마을버스 등 운수업체, 도시철도, 버스터미널에 대한 방역 및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할 방침이다.

또한, 중증 장애인, 결식노인 등에 대한 긴급지원 등 복지서비스를 연휴에도 평소와 다름없이 제공하는 소외계층 나눔으로 포용과 상생의 가치를 확산한다.

이 밖에도 생활방역 확산을 위한 대시민 홍보 강화 환경정비 및 생활민원 신속 처리 등 분야별로 대책을 수립해 안전하고 따뜻한 명절을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모처럼 맞은 명절이지만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는 안심할 수 없는 순간이다”며 “방역과 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안전하고 따뜻한 명절을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여러분의?자발적인?방역수칙?준수가?중요하다 연휴 기간 중 불필요한 이동 자제와 생활방역수칙?준수를 거듭 당부드린다”고?말했다.

성상수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