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부산
“아동 특별돌봄 지원으로 가정 양육 부담 던다”어린이집 휴원 등으로 증가한 아동 돌봄 부담 경감
   
▲ “아동 특별돌봄 지원으로 가정 양육 부담 던다”
[국회신문] 부산시는 지난 22일에 국회에서 의결된 ‘아동 특별돌봄 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시에서 추진하는 이번 ‘아동 특별돌봄 지원 사업’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와 어린이집 휴원 등으로 증가한 가정 내 아동 돌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것으로 미취학 아동 1인당 20만원을 즉시 현금으로 지원한다.

이에 부산시 거주 미취학 아동 14만명은 9월 아동수당 수급계좌를 통해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9월 28일경 ‘아동 특별돌봄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2020년 8월과 2020년 9월 출생 아동도 출생 60일 이내 아동수당을 신청하는 경우 지급 대상에 포함된다.

한편 부산시교육청은 학교 밖 아동을 포함한 초·중등 학령기 아동들에 대해 아동 돌봄 및 비대면 학습을 지원하기 위한 지원금을 지급한다.

초등 학령기 아동에게는 1인당 20만원이 지급되며 중학 학령기 아동에게는 1인당 15만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초등학생 및 중학생은 별도 신청 절차 없이 개별학교에서 스쿨뱅킹으로 지원금이 지급되나, 학교 밖 아동의 경우에는 주소지 교육지원청에 별도로 신청해야 한다.

전혜숙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아동들의 바깥 활동이 어려운, 안타까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아동 특별돌봄 지원이 아동 양육 가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성상수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