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부산
부산시, 청소년 수련 시설 안전관리 물품 지원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청소년 활동 보장을 위한
   
▲ 부산광역시청
[국회신문] 부산시와 부산광역시청소년활동진흥센터, 부산광역시청소년수련시설협회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부터 안전한 청소년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안전관리 물품을 현재 휴관 중인 청소년 활동시설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시설 재개관 이후 지역 청소년들이 활동시설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방역에 대한 수련 시설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조치이다.

오는 9월 28일 ‘물품 전달식’을 통해 지원되는 안전관리 물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유효성 및 안전성을 인증받은 ‘비접촉 안면인식 체온계’와 살균분사기인 ‘플루건’으로 지역 내 청소년 활동시설 20개소에 지원된다.

지원 물품은 해당 시설의 의견을 사전에 청취·수렴해 결정됐다.

전혜숙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이번 지원은 코로나19로 확연히 달라진 청소년 활동환경 속 ‘방역의 중요성’을 서로 공감해 성사됐으며 이 고난을 극복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며 “이 물품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청소년 활동 보장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성상수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