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野, 추미애 반격에 "적반하장 기가 차다…檢 개혁 그만 말하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영상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0.9.2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국민의힘은 3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무혐의 처분과 관련해 '일방적 주장을 정쟁 도구로 삼은 데 대한 합당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반발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방귀 낀 X이 성낸다'라는 말이 있다. 추 장관의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어 "추 장관이 수사 관련 자료가 공개돼 자신의 거짓말이 탄로가 나자, 사과는 커녕 국민과 언론을 향해 겁박까지 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또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 라구요"라고 반문한 뒤 "국민 앞에서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했던 거짓말부터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 이라며 협박도 서슴치 않는다"며 "저희들이 하고 싶은 말이고, 추 장관이 했던 거짓말에 대해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국민과 함께 후속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이날 페이스북에 "추장관님이 국민에게 거짓말한 것부터 사과해야 한다"며 "먼저 죄없는 젊은이를 거짓말장이로 낙인찍은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동부지검의 무혐의 처분으로 모든 의혹이 끝난 거라면, 검찰이 범죄혐의로 기소한 조국(전 법무부 장관)은 왜 아직까지 사과안하고 고개 빳빳이 들고 다닙니까"라고 반문하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함께 비판했다.

또 추 장관이 '검찰개혁 완수'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제발 이제는 검찰개혁이란 말 좀 그만하라"며 "국민들은 이제 검찰개혁이라 쓰고 '검찰 길들이기'라고 읽는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