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13개 상임위, 일제히 국감 돌입…"공무원 친형 불러야" 충돌
21대 국회 국정감사 첫날인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방문접수 창구가 피감기관 관계자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0.10.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일 동안 진행될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7일 오전 13개 상임위원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여야는 국감 첫 날부터 서해상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의 피살 사건, 강경화 외교부 장관 남편의 미국행,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 등 민감한 현안을 놓고 곳곳에서 충돌했다.

외교통일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강경화 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외교부를 상대로 국감을 발였다.

외통위에서는 국감 초반부터 북한군에 의한 공무원 피살 사건이 쟁점으로 떠올라, 사망한 공무원 친형의 국감 출석 문제를 두고 입씨름이 벌어졌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에서 "숨진 공무원의 친형인 이래진씨가 국감장에 출석해 유가족들의 목소리를 들려주는 것이 타당하다"며 "국회는 이 문제에 대해, 유가족의 요구에 당연히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도 "우리 국민이 억울하게 죽었고, 형님이 외통위에 할 얘기가 있다고 하는데 우리가 문을 닫을 것인가"라며 "국회가 당연히 문을 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래진씨가 국방부 장관을 만나려 하는데, 이 사건은 정보위, 국방위에서 다뤄야 할 문제로, 외교부 국감에서 이런 얘기를 한다는 것은 정치적 국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국방부 등을 대상으로 국감을 진행한 국방위에서도 초반부터 공무원 피살 사건 문제가 불거졌다.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에서 "(사망 공무원의 아들이) 억울한 아버지의 누명을 벗겨달라는데 한 명도 증인, 참고인 채택에 동의하지 못하겠다면 이게 국방위의 모습인가"라고 비판했다.

야당은 서욱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피살 공무원의 월북 판단 문제, 북측의 시신훼손 여부를 집중적으로 캐묻고, 군 감청 내용 공개를 요구하는 등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정부의 부실 대응에 초점을 맞췄다.

외통위에서는 강경화 장관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의 미국행을 놓고 논란이 불거질 전망이다. 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건강 문제와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 상태가 미국 대선에 미칠 영향, 향후 남북 관계 전망 등을 둘러싼 질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행정안전위에서는 일부 보수단체의 광화문 개천절 집회 때 경찰의 차벽 설치와 관련, 야당의 공세가 예상되며, 보건복지위에서는 최근 문제가 된 독감백신 관리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법제사법위원회는 대법원, 정무위원회는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 등에 대한 국감을 각각 시작했다.

이날 국감은 국방위(용산 국방부), 기재위·국토위(정부세종청사)를 제외하고는 모두 국회에서 열린다. 또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화상 국감 방식이 채택됐고, 외통위는 재외공관에 대한 현지 국감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