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은성수 "정책형 뉴딜펀드 손실에 국민세금 안 쓰이게 할 것"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김도엽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한국판 뉴딜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뉴딜 펀드 중 정책형 뉴딜 펀드와 관련해 12일 "처음에 펀드를 출시할 때 (손실은) 자기 책임이라는 것을 명시해서 국민 세금으로 (손실을 보전)하는 것을 막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천문학적인 국민 세금이 잘못 쓰이지 않도록 세세히 따져달라"는 김희곤 국민의힘 의원의 주문에 대해 이처럼 답했다.

은 위원장은 "국민 세금이 (정책형 뉴딜 펀드의 손실 보전 등에) 쓰이지 않도록 하는 데에 100% 동의한다"며 "펀드를 출시할 때 책임은 투자자에게 있다는 것을 설명해서 책임의 잘못이 국민 세금으로 가는 것은 없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또 "(앞서 정책형 뉴딜 펀드가) 원금이 보장되는 것으로 인식되게 발언한 것은 잘못 됐다고 생각한다"고 자성했다.

은 위원장은 업무보고를 통해 "내년 상반기에 정책형 뉴딜펀드가 조성·운용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이르면 이번달 중 업계를 대상으로 한 투자설명회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