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안철수 "라임·옵티머스, 정권이 덮으려 하면 특검으로 파헤쳐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권력형 금융사기, 정권이 덮으려 한다면 특검으로 파헤쳐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당이 '펀드 환매 중단사건'이라고 애써 축소 시키는 라임·옵티머스 사태는 금융 사기꾼의 탐욕과 감독기관의 무능과 방조, 권력의 비호와 관여가 합쳐진 중대 범죄"라며 이렇게 말했다.

안 대표는 "한 마디로 정(계)-감(독기관)-사(기꾼), 탐욕의 삼각동맹이 만들어낸 권력형 금융사기"라며 "라임 사태의 핵심 관계자 중 한 명인 스타모빌리티 대표는 권력층과 가까운 언론인 출신이다. 기업운영과 거리가 먼 친여 언론인 출신이 대표를 맡은 것부터 속된 말로 무엇을 믿고 이런 일을 벌였는지 극명하게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어 "든든한 뒷배가 있으니 라임 사건 연루 수배자가 마카오에 억류돼 있던 사실을 총영사관이 알고 있었음에도 보란 듯이 도주하는 영화 같은 일이 일어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했던 짓도 정상적인 운용과는 거리가 멀었다. 이것만 봐도 처음부터 작정하고 사기를 치려고 했던 것 아니겠나"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감독기관이 사기꾼 집단에 컨설팅 수준의 조언까지 해 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피의자에게 도망갈 개구멍을 알려준 것과 진배없다"며 "라임 문제는 작년 7월에 일어난 사태인데 1년3개월이 지난 지금 결정적 진술이 나오고 있다. 그사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없애 버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의 손발은 잘리고 권력만 바라보는 해바라기 검사들이 요직을 독점한 지금 검찰에는 여권 관계자의 이름이 줄줄이 나오는 권력형 비리 사건에 침묵할 수밖에 없다"며 "그러니 대통령과 귓속말을 주고받았던 옵티머스 사기 주범은 대통령 해외순방 동행을 거쳐 버젓이 미국을 거닐고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분노해야 한다. 부끄러워해야 한다. 추 장관에게 지휘권발동을 명령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해야 한다"며 "그래야 의심받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권력 부패는 아무리 덮어도 악취를 숨길 수 없고, 아무리 깊이 묻어도 의혹의 침출수를 막을 수 없다"며 "대통령이 결심하지 못한다면, 이 권력형 대형 금융사기 사건은 특검에 의해 진실을 파헤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