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국민의힘 "대미외교 최전선 주미대사가 한미동맹 훼손"
이수혁 주미대사/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국민의힘은 이수혁 주미대사가 한미동맹의 근간을 훼손하는 발언으로 국익에 해를 끼쳤다며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13일 촉구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전날(12일) 이 대사가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70년 전 한국이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한 것을 규탄하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사는 전날 외통위가 주미대사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화상 국감에서 "앞으로도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며 "그래야만 한미동맹이 굳건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랑하지도 않는데 70년 전 동맹을 맺었다는 이유로 (동맹을) 계속해야 한다는 건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며 "미국(과의) 동행이 필요하기 때문에 우리는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외통위원들은 "70년간 이어온 양국의 가치동맹을 이해타산의 산물로 폄훼하는 경솔하고 편향적인 발언"이라며 "이 대사의 부적절한 발언 때문에 미국 국무부가 '70년 역사의 한미동맹이 자랑스럽다'고 우회적으로 반박하는 등 양국의 신뢰는 손상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미외교의 최전선에서 한미동맹을 결속하고 균열을 막아야 할 주미대사가 앞장서서 동맹의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는 비판을 자초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한미동맹은 끊임없이 도전받고 있고, 최근에는 한미워킹그룹 무력화 시도 등 국내의 정치적 이유로 한미동맹을 흔드는 사례가 잇따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 대사는 지금이라도 한미동맹을 훼손하고 국익을 저해한 발언에 대해 국민과 국회 앞에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외교부 역시 주미대사의 발언이 외교부의 공식적인 입장인지 밝히는 것은 물론, 이런 일이 재발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