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나경원 "엄마찬스?, 2014년 당시 난 민간인…번지수 틀린 트집잡기"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자신의 아들이 '엄마찬스'를 사용했다는 더불어민주당 주장에 대해 "번지수가 틀린 엉뚱한 트집잡기다"고 받아쳤다.

민주당이 엄마찬스를 사용한 시기라고 지적한 2014년엔 공직자가 아닌 민간인 신분이었기에 '직을 이용한 기회활용'이라는 전제자체가 엉터리라는 말이다.

나 전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 아들의 포스터 저자 등재와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 판단 등에 대해 왜곡된 질의를 했기에 명확한 사실 관계를 말씀드린다"며 반격에 나섰다.

이날 서 의원은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대학교 연구진실성위원회(위원회) 결정문'에 따르면 윤형진 서울대 교수가 나 전 의원의 부탁을 받고 나 전 의원 아들이 의과대학 의공학 연구실에서 연구를 수행하도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나 전 의원이) 아들의 미국 고교생 대상 경진대회 참가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는 점에서 서울대 시설의 사적 사용의 부당성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나 전 의원은 "제 아들이 저자로 이름을 올린 포스터는 두 편으로 그 중 하나는 제1저자(주저자), 또 하나는 제4저자(보조저자)로 이름을 올렸다"고 했다.

제1저자(주저자) 포스터와 관련해 나 전 의원은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아들이 직접 연구를 주도적으로 진행했고 제1저자로서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4저자(보조저자)로 이름을 올린 포스터의 경우 저자 등재 여부는 제 아들이 결정한 것이 아니라 당시 연구진과 담당 교수가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들은 이미 1저자(주저자)로 이름을 올린 포스터가 있으므로 4저자(보조저자)로 포스터에 이름을 올린 사실을 대입 과정 등에 활용한 바 없다"면서 "누구처럼 대입 등에 부정하게 활용할 목적으로 얻은 이력이라면 그러지 않았겠지요"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겨냥했다.

나 전 의원은 "'엄마 찬스'라는 비난도 번지수부터 틀렸다"며 "아들이 연구실을 사용한 시기는 2014년 여름으로 당시 저는 국회의원이 아닌, 아무 공적 권한이 없는 일반인이었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