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민의힘 여가위 "여, 국감서 윤미향-박원순-오거돈 지키기에 몰두"
김정재 의원 등 국민의힘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여가위 국정감사의 증인·참고인 채택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위원들은 정의기억연대 횡령사건, 박원순·오거돈 사건 관련자에 대한 증인·참고인 채택을 촉구했다. 2020.10.2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0일 "더불어민주당은 윤미향 사건, 박원순 사건, 오거돈 사건 관련자에 대한 증인·참고인 채택을 일절 거부하며 윤미향, 박원순, 오거돈 지키기에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가위 국정감사가 열리기 7일 전이다. 증인과 참고인에게 출석요구서를 송달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 바로 오늘"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오늘이 지나면 국회 여가위는 증인과 참고인 없는 맹탕 국감을 치를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은 증인·참고인 채택 협상 요구에 '미안하다' '검찰수사 중인 사안의 증인은 채택할 수 없다'는 답변만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감사를 무력화할 뿐만 아니라 국민의 대표로서의 직무를 철저히 유기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검찰수사 운운하며 증인 채택에 반대할 아무런 명분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민의힘은 수사나 소추에 관여할 목적이 전혀 없다. 국회 본연의 역할, 여가위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할 뿐"이라며 "국민의힘 여가위 위원 일동은 국정감사를 통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며 할머니들 가슴에 또 한 번의 대못을 박은 윤미향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이 과정에서 정부의 관리감독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력형 성범죄의 진상을 밝혀내고 피해 여성의 인권과 권익이 충실히 보호됐는지, 성범죄 근절을 위한 정부의 의지는 제대로 정립돼 있는지 등을 검증할 것"이라며 "민주당도 함께해 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민주당은 즉각 여가위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채택 협상에 나서야 한다"며 "오늘 하루의 시간이 민주당에게는 일하는 국회를 만들고 국민의 아픔을 보듬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임을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