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하태경 "추미애, 尹버티길 원해…尹있어야 때려 몸집 키워 與차기주자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정치적 미래를 위해 윤석열 검찰총장 때리기에 나선만큼 윤 총장 사퇴를 원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이 윤석열을 지렛대 삼아 여권의 차기주자를 노리고 있기에 확실하게 터를 닦을 때까지 윤석열이라는 존재가 필요하다는 말이다.

하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잇따른 파열음과 관련해 "추미애 장관이 계속 정치적 소음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 장관 속셈이 뻔히 보인다"고 지적했다.

즉 "근거를 가지고 윤석열 때리기를 하는 게 아니라 그냥 때리기 위한 때리기다"면서 "자꾸 뉴스를 만들어추와 윤이 뉴스 중심에 등장하고 추가 윤석열 대항마로 떠오르기에 그걸 즐기고 있는, 자기 주가를 올리고 있다"는 것이다.

진행자가 "추 장관이 윤석열 총장이 그만둘 때까지 때릴 것으로 보는지"라고 묻자 하 의원은 "아니다"며 "그만두면 추 장관이 심심해 윤이 그만두는 것도 바라지 않는다"고 점쳤다.

그렇게 보는 이유에 대해 추 장관에겐 "타깃이 필요하다"며 "야권에서 지지율이 제일 많이 나오니까 윤 총장을 지렛대로 (삼아) 자기가 여권의 대권주자로 서보려 (하고 있다)"라는 점을 들었다.

하 의원은 추 장관과 윤 총장 대립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추미애 장관 해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해임하려면) 아주 직접적이고 구체적인 증거가 있어야 되는데 아직 그런 증거는 없고 모함 정도밖에 없기 때문에 힘들 것이고 윤 총장도 그만두지 않을 것"이기에 추 장관 해임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추 장관에게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면 경선에서 상당히 유리할 수 있다"며 당장 그만두고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나 노려보라고 권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