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주호영, 부산 의원들 '가덕도신공항특별법' 발의에 "강하게 질책"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당내 부산 의원들이 가덕도 신공항을 설치하는 내용의 특별법을 발의한 데 대해 "지도부와 논의 없이 낸 것에 대해 강하게 질책했다"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후 취재진과 만나 김해 신공항 확장안 백지화 결론이 난 과정을 따져보는 것이 우선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날 오전 국민의힘 소속 부산 지역 의원 15명은 박수영 의원을 대표발의자로 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을 발의했다. 하태경 의원은 법안을 제출하며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회의에서도 "(백지화 과정에) 반드시 감사가 따를 것"이라며 "불법이 있다면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한 주 원내대표는 "우선 검증위원회에서 김해 신공항을 백지화한 적이 없다고 (김수삼) 위원장이 공식적으로 말했다"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럼 그 과정이 제대로 된 건지 따져봐야 하는 것"이라며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 나라를 생각하지 않고 던진 이슈에 우리가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김해 신공항 백지화 과정에 대해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하겠다고 밝힌 주 원내대표는 "우선 상임위원회에서 여야가 감사청구요청을 할 것"이라며 "민주당이 동의하지 않으면 다른 방법으로 감사를 청구하는 길이 열려 있다"라고 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추천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이 공수처법 개정안을 밀어붙여서라도 공수처를 출범시키겠다고 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부터 해서 여러 사람들이 거부권이 보장돼 있어서 우리가 동의하지 않은 공수처장은 뽑힐 수 없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라며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말을 뒤집고, 일일이 말 바꾼 대증표를 만들어서 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라를 전리품으로 생각하는 게 아닌 다음에야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하느냐"라며 "지금도 법무부가 자신들의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을 저렇게 방해하고 핍박하는데, 무엇이 모자라 대한민국의 사법질서를 파괴하고 자신들의 부정과 비리를 덮으려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는 23일 박병석 국회의장 및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나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다시 시작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