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하태경 "文대통령 침묵, 尹 쫓아내려는 것…비리 직접 연루됐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초유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대해 "국민은 문재인 대통령이 불법 비리에 직접 연루되지 않았나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 너무 이상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수사하려는 윤 총장을 노골적으로 쫓아내려 하는데도 문 대통령은 침묵으로 일관한다"며 "대통령의 침묵은 곧 추 장관 만행을 도와 윤 총장을 함께 쫓아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 본인이 불법 비리로부터 자유롭다면 윤 총장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며 "오히려 윤 총장을 도와 대통령 주변의 비리 간신을 내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불법 비리에 연루된 사람만 윤 총장이 두려운 것"이라며 "대통령이 떳떳하다면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고 윤 총장 손을 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니면 문 대통령 자신이 불법 비리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의심하는 국민이 점점 더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