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윤석열 나온다는 입장"…김도읍 "윤호중, 법사위 개의 방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 산회 관련 기자회견에서 전체회의 개회 요구서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포함됐다고 밝히고 있다. 2020.11.2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26일 "법사위 전체회의 개의요구서를 청구했지만, 윤호중 위원장이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전체회의 개의를) 통보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며 "윤 위원장이 권한 남용을 한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과 함께 윤 위원장을 항의방문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상황은 어제와 다른 것 같다"며 "현재까지도 법무부와 대검은 당연히 열리게 돼 있는 오늘 전체회의 개의 사실을 공식적으로 송부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어제는 상식적으로 맞지 않게 의사 일정이 없다는 이유로 (전체회의를) 산회하고 오늘은 어떻게 할지 모르겠지만,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이 출석할 수 있는 길을 애당초 원천봉쇄한 상황"이라며 "그것에 대해 항의하고 정상적으로 전체회의가 열릴 수 있도록 윤 위원장을 항의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전체회의를 열면 기본적으로 장관 등은 출석해야 한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라도 윤 총장에게 나와달라고 해야 하며, 윤 총장은 부르면 나오겠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