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민의힘 초선들 나섰다…"문재인 독재의 길에 입법투쟁 선포"
부산지역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21대 총선 초선 당선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4.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민의힘 초선의원 일동은 27일 "문재인 독재의 길, 국민과 함께 막아 내겠다"고 선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문 대통령의 취임 1296일째 벌어진 경자국치(庚子國恥)의 날, 대한민국 역사의 시계를 반민주의 암흑으로 되돌린 이 날을 계기로 우리는 저항의 입법 투쟁에 들어갈 것을 선포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문 대통령에게 세 가지를 요구했다.

첫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는 대통령 승인 없이는 불가하기에 승인했다면 윤 총장을 직접 해임하고, 반대의 경우라면 추 장관의 직권남용이므로 그를 해임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법치를 훼손하고도 추 장관 뒤로 숨어 침묵하는 이유는 무엇이냐"며 "지휘권과 감찰로도 다 감당 못 할 정권의 비리 때문이냐"고 따졌다.

둘째, 대통령의 '영구중단 언제 결정되냐' 말 한마디에 월성1호기 경제성이 조작됐는데,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그런데 정권은 오히려 '선을 넘지 말라'며 검찰을 압박한다"며 "검찰 수사가 청와대로 향하자 검찰총장 직무를 정지시키고 총리까지 보내 피의자나 다름없는 부처를 대리 격려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오만의 끝엔 두려움이 걸려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개입정황을 은폐하는 것이 얼마나 다급했으면 이 나라를 지켜온 삼권분립 헌법정신까지 내팽개쳤냐"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의 30년 지기 친구를 울산시장에 당선시켜주기 위해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한 선거 공작이 밝혀졌다며, 사실이냐고 문 대통령에게 물었다.

국민의힘 초선들은 "국민에게서 잠시 권력을 위임받은 자로서 저희들의 의무는 지옥 같은 하루를 보내는 국민들을 비로소 숨 쉴 수 있게 나라를 정상으로 되돌리는 데에 있다"며 "오늘부터 우리는 공수처법 개정안 그리고 패스트트랙 기간 단축, 체계자구 심사권 폐기, 입법조사처 보고서를 비밀에 부치는 법안 등 이번 정기국회 악법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