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국민의힘 등 110명, 추미애 국정조사요구서 오전 중 제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중으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국민의힘 103명, 국민의당 3명, 무소속 4명이 합쳐 110명의 의원이 공동으로 발의한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문란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오늘 오전 중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추 장관의 일방적인 수사지휘·인사 등으로 야기된 대한민국의 법치 파괴 행위여서 당연히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저희는 적극적으로 환영하고, 민주당도 신속히 협의해 응해 이른 시간 안에 국정조사가 진행될 수 있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도 "이낙연 대표가 요구했던 국정조사를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와 동시에 실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또 전날 민주당 소속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한 발언을 문제 삼아 "윤 위원장은 애초 공정한 회의 진행을 포기했고, 불공정을 넘어 정당한 의사 진행을 요구하는 상대 당 간사의 사보임을 거론하고, 인식 공격 발언까지 내뱉었다"며 "이런 행태는 이 정권의 오만하고 반민주적인 국정운영의 민낯이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입법부는 행정부에서 나온 사법 대란의 진실을 국민께 소상히 알려드릴 의무가 있다"며 "법사위 차원의 긴급현안질의를 즉각 개최해 진실을 밝히고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