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정총리가 띄운 '의대생 구제'…與 "여론 더 보자" 아직은 신중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특정 기사 내용과는 관련 없음) 2020.10.2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재응시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강경하던 정부 입장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여당은 여전히 국민 여론을 살펴봐야 한다며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어 당정이 관련 논의에 착수할지는 불투명하다.

앞서 정 총리는 전날(20일) KBS1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와 관련 "국민 여론 때문에 신중한 입장이었는데 지금 처해있는 코로나 상황까지 고려해 조만간 정부의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로 인한 의료 인력 부족 문제가 부상하고 있는 만큼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간 의료계는 의대생 구제를 요구해왔지만 정부는 다른 국가고시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재응시는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의대생의 국가고시 접수 기간을 두 차례나 연장해줬음에도 불구하고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며 응시를 거부한 만큼 또다시 기회를 줄 순 없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정 총리는 "국민들께서 공정하냐, 절차가 정당하냐는 문제제기가 있어서 해결을 못했는데 국민 여론도 바뀌는 것 같다"며 입장 변화를 시사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 총리의 이 같은 발언에도 더불어민주당은 아직은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민주당 정책위원회 관계자는 21일 뉴스1과 통화에서 의대생 구제 문제와 관련해 "국민 감정, 제도 운영의 원칙, 형평성, 공정성 문제 등이 얽혀 있는 것"이라며 "우리가 보기엔 아직 여론이 싸늘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의 발언에 대해 "정부가 학생들과 다투는 듯한 인상을 줘선 안 되고 사회적으로 화합하고 통합하는 게 맞는 모습이니 운을 떼신 거 같다"면서도 "총리가 (의대생 구제를) 하려고 한다고 해도 여론이 안 좋으면 당이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도 통화에서 "의대생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가 당정간 조율된 건 아니다"며 "의정협의체 논의 안건도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