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 '당원 50%·국민 50%' 경선룰 확정…심사기준·배점은 일부 조정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기획단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 경선과 관련해 '권리당원 50%, 일반유권자 50%'의 당헌당규상 기존 룰을 적용하기로 했다. 단, 이번 선거에 한해 후보자 심사기준과 배점을 일부 조정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후보 선출 규정에 있어 기존의 권리당원 50%, 일반 유권자 50%의 당헌당규상 경선룰을 준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50대 50'룰은 우리 당이 오랜 논의와 축적된 경험 끝에 완비한 경선제도로, 제도 시행을 반복하며 당 시스템 공천을 더욱 발전시켜 왔다"며 "모두 이러한 시스템 공천을 기반으로 국민과 당원이 원하는 유능한 후보를 공천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서울·부산시장 등 광역자치단체장 경선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시 결선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참여방식과 경선일정은 향후 서울·부산 재보궐선거기획단에서 논의될 예정으로, 그 결과에 따라 2월 말에서 3월 초 후보가 결정된 전망이다.

앞서 부산시장의 경우 경선을 1차·2차로 나눠 진행하는 방안이 검토된 바 있다.

지방의원은 각 시도당에서 국민참여경선 또는 당원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후보 심사기준과 배점은 이번 선거에 한해 Δ정체성 및 기여도(20%) Δ업무수행능력(20%) Δ도덕성(20%) Δ당선가능성(40%)로 조정됐다.

지난해 4월 치러진 21대 총선 당시에는 Δ정체성(15%) Δ기여도(10%) Δ의정활동능력(10%) Δ도덕성(15%) Δ당선가능성(40%) Δ면접(10%) 이었으나, 일부 항목을 통합하고 배점을 달리했다.

가산 기준은 21대 총선과 같이 정치신인(10~20%), 여성 및 청년(10~25%)을 각각 적용하기로 했다.

특히 여성 가산점은 당헌당규에 따라 전·현직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또는 지역위원장인 여성 후보가 10%, 이외 여성 후보가 25%의 가산점을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출마 선언 시기를 저울질 중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의 여성 가산점을 얻게 된다.

감산 기준 역시 Δ임기 4분의 3 이상 마치지 않아 보궐선거를 초래한 선출직(25% 감산) Δ평가 결과 하위 20%(20%) Δ경선 불복 및 탈당 경력자(10%) 등으로 기존 룰이 적용된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오전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4·7 재보궐선거 기획단의 보고를 최종 의결했다.

한편 민주당에서는 우상호 의원이 앞서 출사표를 던졌으며, 박영선 장관이 이달 중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박 장관은 지난 6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출마 가능성을 열어놓고 생각하고 있다"며 "1월 안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