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김태년 "비대면 설 명절 불가피…전국민 선물 보내기 운동 제안"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이준성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설 연휴 기간에 이동을 자제하는 대신 '선물 보내기 운동'을 하자고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이번 설 명절도 방역 속 비대면 명절이 불가피하다. 전국민 선물 보내기 운동을 제안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전 국민 선물 보내기 운동'은 지난해 추석 연휴 때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권익위원회는 설 명절 농축산물 선물 가액을 한시적으로 상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제안했다.

이어 "설 명절 귀성이 줄고 소비가 감소할 것이 걱정된다"며 "과일 등 주요 농수산물 소비가 명절에 크게 의존하기 때문에 민생 대책이 절실하다"고 했다.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와 농림축산식품부도 지난 7일 설 명절 농축수산물의 선물 상한액을 현행 10만원에서20만원으로 올려달라고 권익위에 건의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정부와 협의로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 업종의 영업제한 조치를 현장 의견을 더 세밀히 반영해 보완하겠다"며 "팬데믹에 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영업손실을 보상·지원하는 제도적 지원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