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종인 "지금 윤석열에게 딱 한번 오는 기회가…尹, 여권 후보 될 수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일생일대의 기회가 왔다고 진단하면서 잡느냐 마느냐는 오직 윤 총장 자신에게 달렸다고 주장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사람이 살아가는 동안 딱 한차례 별의 순간(절호의 기회)이 오는데 지금 윤석열 검찰총장도 별의 순간을 맞은 듯 하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김 위원장은 1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오랜 경륜을 토대로 Δ 지금 윤석열 총장에게 기회가 Δ 윤석열 총장이 야권 후보로 등장하라는 법은 없다라는 판단을 내 놓았다. 보궐선거를 앞둔 야당 대표의 노림수가 담긴 발언이기도 하지만 '정치는 생물이다'는 측면에서 이런 식의 분석을 정치권에서 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진행자가 "대선 때 윤석열 총장이 이쪽에서 같이 뛸 것이라고 보는가"라고 묻자 "그건 본인한테 가서 물어봐야지"라며 답을 아낀 뒤 "한 가지 얘기를 하고 싶은 게 뭐냐면 인간이 살아가는 과정에 별의 순간은 한 번밖에 안 오는데 그 별의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서 자기가 인생의 국가를 위해서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 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내가 보기에 별의 순간이 (윤 총장에게) 지금 보일 것이다"며 "본인이 그 것을 잘 파악하면 현자가 될 수 있는 거고 파악을 못 하면 그냥 그걸로 말아버린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은 현직 검찰총장으로 여권 내부 갈등 속에 있는 것이지 그를 야권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진행자가 "별이 보인다면 야권으로 나와야 돼요, 여권으로 나와야 돼요"라고 궁금해 하자 김 위원장은 "여권에서 찾다 찾다가 가장 적합한 사람이 없으면 그 사람을 할 수도 있는 것이지 못 할 게 뭐 있는가"라고 놀라운 말을 했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것은 갑자기 확 바뀔 수도 있다는 걸 알아야 된다"며 "예를 들어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가까운 측근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지금 확 돌아서버리는 것 아닌가"라고 지금 상황을 가지고 내편, 상대편을 따질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