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홍익표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금년 연말까지 연장 기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문제와 관련해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유예 조치가 금년 연말까지 연장되길 기대한다"며 "금융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금융위원회가 코로나19 피해 중기 및 소상공인의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조치를 재연장하겠다고 밝혔다. 환영하고 반갑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당과 정부는 이런 조치가 적용되는 수혜대상과 내용을 더 소상히 파악해 그 대상과 범위를 확대해 국민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방안이 있는지, 정부와 함께 할 방안이 무엇인지 적극 검토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홍 정책위의장은 "그런데도 여전히 금융권에 대한 국민 일각의 불편한 시각도 있다"며 예대마진 확대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국면에서도 금융권은 사상 최대실적을 올렸다"며 "은행의 수익성과 연관된 잔액기준 예대금리차 2.02%p로 0.02%p 벌어진 것으로 나타나 여전히 예대마진 확대가 큰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이와 달리 "2020년11월 은행가계대출 금리는 2.72%로 5월 이후 6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8월 이후 3개월 연속 오름세"라며 "은행권도 지금까지 해온 노력과 함께 우리 사회의 상생과 협력, 연대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최근 이런 노력에 대해 관치금융 등 여러 가지 터무니없는 얘기를 하는데, 사실 우리나라 관치금융의 역사는 정경유착의 힘이었다"며 "부실한 대기업에 대한 대출 강요, 일부 재벌대기업 특혜 제공, 이를 통해 정치권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한 게 관치금융의 핵심"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한미 금융위기 이후 나타난 공통점은 이익은 사유화되고 손실은 사회화되는 것"이라며 "1998년 금융위기 당시 우리나라 공적자금이 무려 160조원 넘게 투입됐다. 국민의 혈세였다. 이제 금융부분에 있어서 전통적인 역할을 다시 한번 되돌릴 때가 됐다"고 금융권의 상생·협력을 거듭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