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영선, 서울시장 출마선언…"서울을 21분 컴팩트 도시로 대전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전 장관.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전 장관의 출사표는 '서울시 대전환'이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비대면 시민보고 방식의 보고회를 열고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그는 "코로나19의 고난과 어려움을 뚫고 회복과 재건의 시간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코로나 이후 서울을 G7 글로벌 디지털경제 도시로 도약시킬 서울시장이 필요하다"면서 "서울의 봄을 위해 '봄날 같은 시장'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의 봄'을 위한 해결 과제로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감소, 주거불안, 청년 일자리 감소, 저출산 현상을 꼽았다. 구체적으로 Δ도시 공간의 대전환(재개발·재건축포함) Δ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Δ교육·돌봄 대전환 Δ맞춤형 복지 대전환 Δ보건·헬스 케어 대전환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핵심 공약은 '21분 컴팩트(함축) 도시'다. '서울시 대전환' 첫번째 시리즈로, 서울을 21개 자족·다핵도시로 재구성하고 이 안에서 21분 거리 내 모든 도시 기능을 만족시키겠다는 것이다.

박 전 장관이 계획한 '21분 컴팩트 도시'는 서울을 인구 50만명 기준, 21분 이내 교통거리에서 모든 것이 해결되는 도시다. 직장·교육·보육·보건의료·쇼핑·여가·문화가 충족되는 것을 말한다. 반값 아파트와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일터, 여가와 휴식을 위한 문화와 놀이시설, 공공 보육시설과 최고의 초중등학교가 21분 거리에 들어서는 21개 컴팩트 앵커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말하자면 서울 안에 21개의 다핵분산도시를 조성한다는 뜻이다.

박 전 장관은 이날 '21분 컴팩트 도시-여의도' 비전 사례를 실제 조감도로 제시했다.

국회의사당에서 동여의도로 향하는 구간 도로를 지하화해 넓은 공원을 만들고, 그 자리에 수직정원형 V자형 스마트팜과 1인 주거텔을 설치한다. 삶·먹거리·주거·운동·헬스케어를 동시에 해결하겠다는 포부다.

박 전 장관은 "국회가 이전하게 되면 국회의사당에는 세계적인 콘서트 홀을, 의원회관에는 청년창업주택을 소통관에는 창업 허브를 세우겠다"며 "서쪽 여의도 성모병원 주변은 실버타운을 조성해 원스톱 헬스케어가 이루어지는 실버타운 안심 특별구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21분 컴팩트 도시'는 인구 50만명을 기준으로 21개 컴팩트 다핵분산도시화 됨에 따라 중앙집중형 도심을 분산한다"며 "서울 각 지역의 상권을 활성화하고 도심 집중의 단점이 보완된 편안한 서울을 만들어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문제도 동시에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비대면으로 유튜브와 페이스북, 서울의 소리, 시사타파를 통해 생중계로 진행됐다. 사전 신청을 받아 참석한 시민들과 랜선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밖에 김기문 중소기업 중앙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 김임용 한국소상공인연합회 회장(직무대행), 편정수 서울상인회장, 박인숙 서울시 간호사회 회장, 오복녀 서울시 간호조무사회 사무처장 등 현장 참가자들과도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