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정총리, 故 백기완 선생에 "임을 위한 행진은 멈추지 않겠다"
15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2021.2.1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투병끝에 별세한 진보진영 원로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을 애도하며 "임은 가셨어도 임을 위한 행진은 결코 멈추지 않겠다"고 추모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 "백기완 선생님의 타계를 진심으로 애도한다"라며 고인의 사진과 함께 추모의 글을 남겼다.

정 총리는 "당신은 불의에 맞서 물러서지 않고 돌진하던 용맹한 투쟁가였고 민중의 아픔을 현장에서, 거리에서, 광장에서 끌어안던 우리 시대 큰 어른이자 참 스승이었다"라며 "선생께서 피워 올린 민주주의와 통일에 대한 뜨거운 염원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서 걸어오신 청정한 걸음 살아있는 후학들이, 후배들이 뒤따르겠다"라며 "'쓰러질 것만 같아도 곧장 앞으로' 선생님 뜻 받들어 평화 통일 한반도의 길을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부디, 영면하소서"라고 추모했다.

고인은 지난해 1월 폐렴 증상으로 입원해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이날 오전 입원 중 유명을 달리했다. 향년 89세.

1932년 황해도 출생인 백 소장은 1950년대부터 사회운동 전반에 나섰으며, 1964년 한일회담 반대운동에 참여한 뒤 박정희·전두환 독재정권 시절 민주화운동에 앞장섰다.

그는 1974년 2월 긴급조치 1호의 첫 위반자로 옥고를 치렀다.1979년과 1986년에도 'YWCA 위장결혼 사건' '부천 권인숙양 성고문 폭로대회' 등을 주도한 혐의로 투옥된 바 있다.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 노랫말의 모태가 된 장편시 '묏비나리'의 원작자이기도 한 백 소장은 1987년 대선에서 독자 민중후보로 출마했으며, 1992년에도 출마한 바 있다. 이후 본인이 설립한 통일문제연구소의 소장으로 있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