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나경원 "'朴 롤모델' 우상호, 정영애도 2차 가해로 판단…사퇴하라"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힘 제1차 맞수토론'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1.2.1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박원순 롤모델' 발언을 2차 가해라고 한 것과 관련해 19일 "이쯤 되면 스스로 후보직에서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촉구했다.

나 예비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우 예비후보는 후보직을 사퇴하고, 민주당은 공천을 철회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전날(18일) 정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 예비후보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제게 혁신의 롤모델이었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논하던 동지"라는 글을 올린 것에 대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상처를 주는 언행은 누가 되든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조차 2차 가해를 확인했다"며 "이번 재보궐선거의 발단을 제공하게 된 그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한 사람이 도대체 무슨 낯으로 서울시장을 해보겠다고 말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영선 예비후보를 향해서도 "'박 시장님과 함께 했던 사진을 하염없이 바라봤다. 믿지 않는다. 허무하다'던 박 후보의 선거운동을 지켜보는 피해자의 마음이 어떻겠나"라며 "지금 민주당과 후보들이 보여주는 모습이 2차 가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