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노웅래 "포스코, 중대재해처벌법 1호 돼야…폭주 막겠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2020.10.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정윤미 기자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2일 포스코의 산업재해 문제와 관련해 "내구 연한이 10년도 더 지난 대규모 설비들이 즐비한 상황에서 포스코는 그야말로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노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포스코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최고위원은 "포항제철, 광양제철, 포스코 건설, 이 세 곳에서만 5년간 44명의 많은 사람이 죽어갔다. 이 기간 시정조치를 포함해 법 위반 사항만 무려 7143건에 달한다"며 "그런데도 포항제철, 광양제철은 각각 벌금 2500만원과 1600만원을 물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게 대한민국의 노동 현실이고 포스코가 중대재해처벌법 1호가 돼야 하는 이유"라며 "최정우 회장은 3년 전 취임하면서 1조1000억원을 안전·환경 설비에 투자한다고 했는데 구체적인 내역은 전혀 밝히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9명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산재청문회와 관련해 "국민기업 포스코를 다시 국민에게 되돌려드릴 수 있도록 이번 산재청문회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살펴가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