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하태경 "이젠 대깨문 아닌 '대문까'…대놓고 文 까고있어, 이게 레임덕"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020년 11월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7차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 총회’에서 인사말 하고 있는 모습.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레임덕'이냐 아니냐를 놓고 왈가왈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26일 "레임덕이 맞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예전엔 '우리 이니 마음대로 해'라는 분위기였는데 지금은 그 자리에서 들이 받고 있다"라는 점을 들었다. 달리 말해 "이른바 대깨문(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이 대문까(대놓고 문재인 가고 있다)가 된 것"이라는 것.

하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가 "진짜 레임덕이 온 거냐, 아니면 언론이 없는 레임덕을 지금 만들고 있는 것인지"를 묻자 우선 "문 대통령이 중대범죄수사청 속도 조절하라는 맥락으로 이야기했다고 비서실장도 그런 내용의 이야기를 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하 의원은 "그런데도 민주당 강경파들은 밀어붙였다"면서 "과거에는, '우리 이니 마음대로 해' 시절에는 대통령 마음이 전달 됐는데도 불구하고 어떻게 그 자리에서 바로 들이받고"라며, 바로 이 점을 볼 때 레임덕이 맞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금까지도 쭉 이견은 있었지만 표출이 안 됐던 것이다, 그걸 왜 레임덕이라고 하느냐'고 했다"고 말하자 하 의원은 "표출 된 것이 레임덕이다"며 "그 전에는 의총 할 때 좀 있었을 테지만 바깥으로 꺼내는 순간 몰매를 맞으니까(못했다) 이제는 표출이 돼도 별로 힘들지 않다, 정치적으로"라는 말로 대통령 힘이 예전만 못하다고 보기에 이견이 노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깨문'에서 대놓고 문재인 까는, '대문까'가 된 것이다"라며 현 여권 분위기를 설명했다.
하 의원은 이런 때문인지 "문 대통령이 이걸 관리하는 방법도 이미 생각해 놓고 좀 진행시키고 있는 것 같다"고 판단했다.

즉 "어젠더를 새로 주도하지 않고 민주당에서 갈등이나 충돌이 있으면 커지지 않게 그걸 어느 정도 관리 통제하는 형태, 주도형 리더십에서 관리형 리더십으로 바뀐 것 같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