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질주하는 윤석열 '24%' 이재명과 동률…서울·충청에선 선두(종합)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한 달 전(9%)보다 15%포인트(p) 오른 24%를 기록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공동 1위에 올랐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한국갤럽은 지난 9~11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3명에게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정치 지도자, 즉 다음번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이재명 지사와 윤석열 전 총장이 각각 24% 동률로 1위에 올랐다고 12일 밝혔다.

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1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 홍준표 무소속 의원(2%) 순으로 나타났다. 4%는 그 외 인물(1.0% 미만 약 20명 포함), 31%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윤 전 총장 선호도는 한 달 전(9%)보다 15%p 상승했고, 같은 기간 이 지사는 3%p 하락했다.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10%에서 11%로 올랐다.

윤 전 총장은 대구·경북(37%)와 부산·울산·경남(26%)은 물론 서울(24%)과 대전·세종·충청(30%)에서도 이 지사(각각 15%, 17%)를 크게 앞서며 1위를 차지했다.

이 지사는 인천·경기(35%)와 광주·전라(36%)에서 윤 전 총장(각각 23%, 8%)을 앞서며 1위를 기록했다.

그간 윤 전 총장은 현직 정치인이 아닌데도 꾸준히 차기 정치 지도자 후보감으로 거론됐다. 특히 지난해 10월 하순 제21대 국회 첫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함께 주목받으며 11월 처음으로 선호도 10%를 넘었고, 12월과 올해 1월에는 각각 13%까지 기록했다.

윤 전 총장이 지난주 검찰총장에서 물러난 뒤 실제 정치 활동에 나설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64%, 성향 보수층·대통령 부정 평가자 등에서도 40% 초반이 윤 전 총장에 답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 대전·세종·충청에서 지난달 대비 상승 폭이 컸다(10%→30%대).

이 지사 선호도는 인천·경기(35%), 여성(18%)보다 남성(31%), 40대(41%) 등에서 두드러졌다.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광주·전라(26%), 남성(9%)보다 여성(14%)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 지사(43%)가 이 선대위원장(26%)을 넉넉히 앞섰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줄곧 이 선대위원장이 이 지사를 10%p 이상 앞서다가 지난해 4분기 격차가 줄었고 올해 1월 조사에서 역전했다.

 

 

 

(한국갤럽 제공) © 뉴스1


지난해 1월 이후 차기 정치 지도자 조사에서 한 번이라도 선호도 1.0% 이상을 기록한 인물은 모두 14명이다. 야권 정치인 중에서는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 선호도가 가장 높았으나 총선 이후 급락했다(2020년 1~4월 평균 9%, 5~6월 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5%)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1~3%)이 그나마 지난 대선 출마자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갤럽은 "이들 역시 국민의힘 지지층이나 무당층, 성향 보수층에서 선호도가 한 자릿수에 그쳐 여권에 맞서는 구심점 역할을 하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내년 대선에서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게 좋다'는 의견이 48%로, '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게 좋다'다는 의견(40%)을 앞섰다.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여당 후보 당선(현 정권 유지론)' 의견은 민주당 지지층(83%), 성향 진보층(73%), 광주·전라(73%), 30대·40대(50%대) 등에서, '야당 후보 당선(정권 교체론)'은 국민의힘 지지층(95%), 성향 보수층(78%), 대구·경북(64%), 20대·60대+(50%대)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정권 유지(19%)보다 교체(50%)를 원했고, 지난해 11월까지 양론 팽팽했던 성향 중도층은 12월부터 정권 교체 쪽으로 기울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